:::::: 가톨릭 알코올 사목센터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한국가톨릭알코올재활협의회 중독학전문학교
:::::: 가톨릭 알코올 사목센터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자가진단바로가기
:::::: 가톨릭 알코올 사목센터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수일 이상 장기간의 지속적인 음주 중에, 갑자기 중단하거나 또는 감량했을 때 나타나는 증후이다.
수시간내에 거친 떨림증상(tremor)이 손, 혀, 안검에 나타나고, 잇따라 메슥거림 및 구토, 무력감과 나른함, 자율신경기능 항진(빈맥, 발한, 혈압상승), 불안, 우울 또는 과민성, 기립성 저혈압 등이 나타난다. 구갈증, 두통, 경한 말초부종이나 수면장애, 악몽 그리고 형태가 명확하지 않은 환각이 일시 나타날 수 있다. 이 증후는 금주 후 12~18시간 후 나타나서 진전섬망(delirium tremense, 금단상태에서 나타나는 의식의 혼란 상태)으로 이행하지 않는 한 5~7일 이내에 자연 소실된다. 전신형 금단 간질발작(withdrawal seizure)이 금단 후 7~38시간 후 1~6회에 걸쳐 일어날 수 있다. 이전에 간질 병력이 있던 환자는 금단 발작을 일으키기 더 쉽다.

알코올 금단 간질발작 치료에 장기적으로 항경련제가 필요치는 않다. 알코올 남용 병력이 알코올-유도성 지속성 건망장애(alcohol-induced persisting amnestic disorder)라고도 한다. 장기간에 걸친 대량 음주에 의해 단기 기억력의 장애가 오는 것이 특징이다. 지속적인 과음에 의한 비타민 결핍(특히 B1)때문으로 본다. 신경세포의 신호전달 과정에 중요한 enzyme 인 thiamin(비타민 B1)결핍에 의할 때 Korsakoff씨 병이라고 한다. Korsakoff씨 병의 주증상은 건망증(특시 선행성), 지남력장애, 작화증(confabulation) 및 말초신경장애 등이다.

그 외 소뇌 운동실조증, 근육병변 등의 신경학적 장애를 동반할 수도 있다. 급성으로 정신착란, 운동실조, 안구운동 이상(안구진탕, 주시마비 gazepalsy)등의 신경증상을 보일 때에는 Wernicke 장애라고 하는 데 수일에서 수주사이에 회복되거나 Korsakoff병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급성 상태에서는 대량의 thiamine으로 조기에 치료하면 알코올성 건망증을 예방할 수 있다. 포도당 수액을 정맥으로 공급할 때는 thiamine 100mg을 섞어서 주는 것이 좋다. 그러나 일단 발병하면 회복이 어렵다.

 
     
   
 

단기간 내 과음에 의해서 나타나는 정신과적 증상이다
언쟁, 판단력 장애, 사회적. 직업적 기능의 장애 등의 행동 변화를 보이며, 혀 꼬부라진 소리, 운동 부조화 정돈되지 않은 걸음걸이, 안면홍조, 안구운동 이상 등의 신경학적 증상들을 보인다. 심리적 증상으로 감정 변화, 자극 과민성 수다스러움, 집중력 곤란 등을 보인다. 성적 충동 또는 공격적 성향을 느끼며 평소의 성격이 과장 또는 억제된다. 사건을 기억 못하는 기억장애(blackout이라고 함)가 수반되는 수가 많다. 심하면 중독 섬망 상태가 나타난다.

섬망은 의식이 혼란스러워지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서 중독시간은 음주량과 음주 속도에 따라 수 시간에 12 시간 간다.정신이 혼란하거나 혼수상태에 있는 사람을 보았을 때에는 알코올의 과량섭취를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 그러나 의식이 없는 사람의 경우 술 냄새가 난다고 해서 무조건 알코올로 인한 것이 아니며 이런 때에는 반드시 두부-척추 손상, 저혈당, 당뇨병성 혼수, 간성혼수, 부정맥, 그리고 다른 약물남용에 의한 것이 아닌지 반드시 생각해 보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중독을 일으키지 않을 정도의 소량의 술을 마시고도 심한 비적응적 행동변화를 보이며, 그 후의 일에 대해서는 기억하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행동 변화는 주로 공격 또는 폭력 행위로, 이전의 그 사함과는 전혀 다른 행동을 나타낸다. 이 증상을 혈중 주정농도가 떨어지면 수시간 내 정상으로 회복된다. 젊은 층에 많은데 이 증상의 유발용인으로는 외상 및 뇌염에 의한 죄 손상이 가장 많으며, 이때에는 알코올에 대한 내성이 떨어져서 영구적일 수도 있다. 그 외 알코올과 상승작용이 있는 약물(수면제, 안정제)의 복용, 심한 신체적 피로가 유발요인으로 적용하기도 한다. 일부의 환자에서 뇌파의 이상을 보이는 경우가 있어 간질의 일종이 아닌가 의심되고 있다.

 
     
   
 

알코올 의존 환자에서 테스토스테론 감소와 고환 크기의 감소 및 여성화 장애가 발기분전 등이 나타나며, 여성에서 수태능력에 장애가 생긴다.

 
     
   
 

술을 마시면 쉽게 잠에 들 수 는 있으나 수면구조에는 악영향을 끼친다. 꿈수면 (REM)과 깊은 잠에 해당하는 4기 수면이 감소하며 자주 잠에서 깨는 현상 (Sleep fragmentation)이 나타난다.